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트레스 풀려고”…시속 180km ‘칼치기’ 사고 낸 30대 검거
입력 2019.04.22 (12:15) 수정 2019.04.22 (12:5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스트레스 풀려고”…시속 180km ‘칼치기’ 사고 낸 30대 검거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과속운전에 이른바 칼치기까지 하다 사고를 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사고로 피해 차량에 타고 있던 3명이 다쳤는데요,

가해 운전자가 난폭운전을 한 이유는 단순히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서였습니다.

양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빠른 속도로 밤길을 달리는 승용차.

차선을 넘나들며 질주하더니 앞서 가던 차량의 오른쪽 문을 들이받습니다.

사고를 낸 차량은 충격으로 수십 미터를 튕겨져나가 도로 오른쪽 가드레일에 부딪혔습니다.

이 사고로 회식이 끝나고 귀가하던 회사원 하 모 씨 등 피해 차량에 탔던 3명이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습니다.

지난 1월 30일 밤 11시 반쯤, 서울 마포구 강변북로에서 난 사고입니다.

[당시 사고 피해자/음성변조 : "저희가 80km로 운전하고 있었는데 그 깜짝하는 사이에 옆쪽에 렉서스 차가 받아서..."]

경찰은 도로교통공단에 차량 속도 분석을 의뢰하고, 사고 후 한 달여 만에 30대 자영업자 이 모 씨를 검거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시속 180km가 넘는 속도로 과속하고, 계속해서 차선을 바꾸는 이른바 '칼치기'를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가정사로 생긴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난폭운전을 했다"며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이 씨를 도로교통법상 난폭운전과 교통사고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뒤,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 “스트레스 풀려고”…시속 180km ‘칼치기’ 사고 낸 30대 검거
    • 입력 2019.04.22 (12:15)
    • 수정 2019.04.22 (12:53)
    뉴스 12
“스트레스 풀려고”…시속 180km ‘칼치기’ 사고 낸 30대 검거
[앵커]

과속운전에 이른바 칼치기까지 하다 사고를 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사고로 피해 차량에 타고 있던 3명이 다쳤는데요,

가해 운전자가 난폭운전을 한 이유는 단순히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서였습니다.

양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빠른 속도로 밤길을 달리는 승용차.

차선을 넘나들며 질주하더니 앞서 가던 차량의 오른쪽 문을 들이받습니다.

사고를 낸 차량은 충격으로 수십 미터를 튕겨져나가 도로 오른쪽 가드레일에 부딪혔습니다.

이 사고로 회식이 끝나고 귀가하던 회사원 하 모 씨 등 피해 차량에 탔던 3명이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습니다.

지난 1월 30일 밤 11시 반쯤, 서울 마포구 강변북로에서 난 사고입니다.

[당시 사고 피해자/음성변조 : "저희가 80km로 운전하고 있었는데 그 깜짝하는 사이에 옆쪽에 렉서스 차가 받아서..."]

경찰은 도로교통공단에 차량 속도 분석을 의뢰하고, 사고 후 한 달여 만에 30대 자영업자 이 모 씨를 검거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시속 180km가 넘는 속도로 과속하고, 계속해서 차선을 바꾸는 이른바 '칼치기'를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가정사로 생긴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난폭운전을 했다"며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이 씨를 도로교통법상 난폭운전과 교통사고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뒤,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