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농구 KCC, 챔피언결정전까지 이제 단 1승
입력 2021.04.23 (21:52) 수정 2021.04.23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는 KCC가 유현준의 3점 슛 등을 앞세워 2연승을 거뒀습니다.

신수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1쿼터, 라건아가 송창용의 등을 맞히는 실수를 합니다.

라건아 답지 않은 실수에 계속해서 전자랜드에 골 밑을 허용한 KCC.

전반전까지 전자랜드에 끌려갔습니다.

하지만 3쿼터, 유현준의 손끝에서 반격이 시작됐습니다.

유현준은 자신의 석 점포는 물론, 김지완의 석 점까지 이끌어냈습니다.

주도권을 빼앗긴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은 선수들에게 강한 호통을 쳤습니다.

[유도훈/전자랜드 감독 : "안되면 그냥 정신 놓는 거야 지금? 각자 뛸 생각하지 말고 어떻게 넣어야 하는지 알고 가란 말이야 농구를!"]

하지만 전자랜드는 계속 끌려갔습니다.

KCC는 라건아의 호쾌한 덩크로 기세를 올렸고, 외곽포까지 터져 전자랜드를 92대 74로 이겼습니다.

[전창진/KCC 감독 : "사실은 전반 1, 2쿼터에 많은 점수로 저희가 지는 경기를 유현준이 그래도 끝까지 버텨줘서요. 쫓아갈 수 있었어요."]

KCC가 챔피언 결정전까지 단 일 승만 남겨둔 가운데 운명의 3차전은 오는 일요일 KBS 1 텔레비전을 통해서 중계됩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영상편집:김종선
  • 프로농구 KCC, 챔피언결정전까지 이제 단 1승
    • 입력 2021-04-23 21:52:27
    • 수정2021-04-23 21:57:49
    뉴스 9
[앵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는 KCC가 유현준의 3점 슛 등을 앞세워 2연승을 거뒀습니다.

신수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1쿼터, 라건아가 송창용의 등을 맞히는 실수를 합니다.

라건아 답지 않은 실수에 계속해서 전자랜드에 골 밑을 허용한 KCC.

전반전까지 전자랜드에 끌려갔습니다.

하지만 3쿼터, 유현준의 손끝에서 반격이 시작됐습니다.

유현준은 자신의 석 점포는 물론, 김지완의 석 점까지 이끌어냈습니다.

주도권을 빼앗긴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은 선수들에게 강한 호통을 쳤습니다.

[유도훈/전자랜드 감독 : "안되면 그냥 정신 놓는 거야 지금? 각자 뛸 생각하지 말고 어떻게 넣어야 하는지 알고 가란 말이야 농구를!"]

하지만 전자랜드는 계속 끌려갔습니다.

KCC는 라건아의 호쾌한 덩크로 기세를 올렸고, 외곽포까지 터져 전자랜드를 92대 74로 이겼습니다.

[전창진/KCC 감독 : "사실은 전반 1, 2쿼터에 많은 점수로 저희가 지는 경기를 유현준이 그래도 끝까지 버텨줘서요. 쫓아갈 수 있었어요."]

KCC가 챔피언 결정전까지 단 일 승만 남겨둔 가운데 운명의 3차전은 오는 일요일 KBS 1 텔레비전을 통해서 중계됩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영상편집:김종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