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제주도, 자가격리 무단이탈자에 안심밴드 착용 조치…고발도
입력 2020.09.21 (15:41) 수정 2020.09.21 (15:50) 사회
제주도가 자가 격리 기간에 격리장소를 무단이탈한 해외입국자 A씨에 대해 안심밴드 착용을 조치하고,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16일 중국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당일 오후 10시 30분 제주에 왔고, 제주국제공항 내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17일 오후 2시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제주도에 따르면, A씨는 자가격리를 이어오던 중 18일 환전을 위해 격리장소를 무단으로 벗어나 은행을 방문했고, 제주도는 자가격리 안전보호 앱에서 이탈정보를 입수하는 한편 은행 직원이 여권에 찍힌 입국 날짜를 확인하고 보건소에 신고함에 따라 현장조사를 통해 A씨의 주거지 이탈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제주도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자가격리 이탈자 관리강화 방안에 따라 무단이탈·전화 불응 등 자가격리 위반이 통보되면 전담관리 공무원과 경찰이 출동해 위반 사실을 확인하고, 안심밴드에 대한 설명과 동의를 거쳐 잔여 자가격리 기간 동안 안심밴드를 착용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약 8분간 이탈한 후 복귀한 뒤 자가격리를 이어가고 있으며, 해당 은행은 자체적으로 방역 소독을 마친 상태라고 제주도는 밝혔는데, 무관용 원칙에 따라 A씨에 대한 안심밴드 착용을 최종 결정했습니다. 이로써 제주지역 안심밴드 착용자는 총 4명으로 늘었습니다.

제주도는 앞으로 A씨에 대해 안전보호 앱과 연동해 자가격리 장소를 불시 점검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22일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며, “자가 격리 무단이탈의 경우 안심밴드 착용은 물론 현행법 위반으로 고발 및 구상권 청구 등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고 “자가격리 대상자들은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격리장소를 이탈할 경우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이, 역학조사 거부·방해 또는 회피하거나 거짓 진술, 고의적으로 사실을 누락·은폐할 경우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확진자의 접촉자 및 해외방문 이력으로 제주도에서 관리하고 있는 자가·시설격리자는 오늘(21일) 오전 0시 기준 총 324명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제주도, 자가격리 무단이탈자에 안심밴드 착용 조치…고발도
    • 입력 2020-09-21 15:41:33
    • 수정2020-09-21 15:50:50
    사회
제주도가 자가 격리 기간에 격리장소를 무단이탈한 해외입국자 A씨에 대해 안심밴드 착용을 조치하고,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16일 중국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당일 오후 10시 30분 제주에 왔고, 제주국제공항 내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17일 오후 2시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제주도에 따르면, A씨는 자가격리를 이어오던 중 18일 환전을 위해 격리장소를 무단으로 벗어나 은행을 방문했고, 제주도는 자가격리 안전보호 앱에서 이탈정보를 입수하는 한편 은행 직원이 여권에 찍힌 입국 날짜를 확인하고 보건소에 신고함에 따라 현장조사를 통해 A씨의 주거지 이탈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제주도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자가격리 이탈자 관리강화 방안에 따라 무단이탈·전화 불응 등 자가격리 위반이 통보되면 전담관리 공무원과 경찰이 출동해 위반 사실을 확인하고, 안심밴드에 대한 설명과 동의를 거쳐 잔여 자가격리 기간 동안 안심밴드를 착용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약 8분간 이탈한 후 복귀한 뒤 자가격리를 이어가고 있으며, 해당 은행은 자체적으로 방역 소독을 마친 상태라고 제주도는 밝혔는데, 무관용 원칙에 따라 A씨에 대한 안심밴드 착용을 최종 결정했습니다. 이로써 제주지역 안심밴드 착용자는 총 4명으로 늘었습니다.

제주도는 앞으로 A씨에 대해 안전보호 앱과 연동해 자가격리 장소를 불시 점검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22일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며, “자가 격리 무단이탈의 경우 안심밴드 착용은 물론 현행법 위반으로 고발 및 구상권 청구 등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고 “자가격리 대상자들은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격리장소를 이탈할 경우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이, 역학조사 거부·방해 또는 회피하거나 거짓 진술, 고의적으로 사실을 누락·은폐할 경우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확진자의 접촉자 및 해외방문 이력으로 제주도에서 관리하고 있는 자가·시설격리자는 오늘(21일) 오전 0시 기준 총 324명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