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조국 장관 일가 ‘사모펀드’ 관계자 구속 여부 이르면 오늘 결정
입력 2019.09.11 (12:11) 수정 2019.09.11 (13:0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장관 일가 ‘사모펀드’ 관계자 구속 여부 이르면 오늘 결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와 투자사 대표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됩니다.

이들이 구속되면 조 장관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는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법무부 고위 간부가 검찰에 윤석열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제안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와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의 대표가 오늘 구속영장 심사를 받았습니다.

[이○○/사모펀드 운용사 대표 : "(조국 장관 가족 돈 투자 된 사실 모르셨습니까?) ...."]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14억 원가량을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의 대표인 이 모 씨는 금융당국에 펀드 납입 금액을 허위 신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회삿돈 수십억 원을 빼돌리고 검찰 수사 전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도 있습니다.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자금 대부분을 투자받은 '웰스씨앤티'의 대표 최 모 씨는 회삿돈 10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로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검찰은 이 씨 등의 신병이 확보되면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서 조 장관 5촌 조카 조 모 씨의 역할과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개입 여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이렇게 수사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일부 법무부 고위간부들이 조 장관 취임식 날 대검에 검찰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를 보고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은 수사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며 이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장관은 이와 관련해 "보도를 보고 이를 알았다"며 "예민한 시기인 만큼 언행에 조심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한편, 오늘 오전 청년들과 대담을 갖고 딸의 인턴과 장학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등 임명 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논란의 수습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조국 장관 일가 ‘사모펀드’ 관계자 구속 여부 이르면 오늘 결정
    • 입력 2019.09.11 (12:11)
    • 수정 2019.09.11 (13:03)
    뉴스 12
조국 장관 일가 ‘사모펀드’ 관계자 구속 여부 이르면 오늘 결정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와 투자사 대표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됩니다.

이들이 구속되면 조 장관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는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법무부 고위 간부가 검찰에 윤석열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제안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와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의 대표가 오늘 구속영장 심사를 받았습니다.

[이○○/사모펀드 운용사 대표 : "(조국 장관 가족 돈 투자 된 사실 모르셨습니까?) ...."]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14억 원가량을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의 대표인 이 모 씨는 금융당국에 펀드 납입 금액을 허위 신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회삿돈 수십억 원을 빼돌리고 검찰 수사 전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도 있습니다.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자금 대부분을 투자받은 '웰스씨앤티'의 대표 최 모 씨는 회삿돈 10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로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검찰은 이 씨 등의 신병이 확보되면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서 조 장관 5촌 조카 조 모 씨의 역할과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개입 여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이렇게 수사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일부 법무부 고위간부들이 조 장관 취임식 날 대검에 검찰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를 보고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은 수사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며 이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장관은 이와 관련해 "보도를 보고 이를 알았다"며 "예민한 시기인 만큼 언행에 조심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한편, 오늘 오전 청년들과 대담을 갖고 딸의 인턴과 장학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등 임명 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논란의 수습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