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美국무부 “한일갈등 중재계획 없어…해결 독려”
입력 2019.07.20 (11:08) 수정 2019.07.20 (11:12) 정치
美국무부 “한일갈등 중재계획 없어…해결 독려”
미국 정부가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관련해 중재할 계획은 없다면서 한일 양자 간의 대화를 통한 해결을 독려할 것임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방송은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가 '일본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한일 간 공방을 진화하기 위해 중재에 나설 용의가 있느냐'는 질의에 "우리는 양측이 역내 주요 사안들에 집중할 것을 다시 한번 독려하는 것 이외에 중재를 할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대변인실 관계자는 그러면서 미국은 가까운 두 동맹이 진지한 논의를 통해 이 사안을 해결할 것을 계속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방송은 덧붙였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9일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최근의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개입 요청이 있었다면서 "한일 두 정상이 모두 원한다면 아마도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美국무부 “한일갈등 중재계획 없어…해결 독려”
    • 입력 2019.07.20 (11:08)
    • 수정 2019.07.20 (11:12)
    정치
美국무부 “한일갈등 중재계획 없어…해결 독려”
미국 정부가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관련해 중재할 계획은 없다면서 한일 양자 간의 대화를 통한 해결을 독려할 것임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방송은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가 '일본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한일 간 공방을 진화하기 위해 중재에 나설 용의가 있느냐'는 질의에 "우리는 양측이 역내 주요 사안들에 집중할 것을 다시 한번 독려하는 것 이외에 중재를 할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대변인실 관계자는 그러면서 미국은 가까운 두 동맹이 진지한 논의를 통해 이 사안을 해결할 것을 계속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방송은 덧붙였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9일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최근의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개입 요청이 있었다면서 "한일 두 정상이 모두 원한다면 아마도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