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 3만 3천 원’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 시행
입력 2019.03.26 (12:26) 수정 2019.03.26 (13:0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월 3만 3천 원’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 시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제 다음달부터 모든 군 장병들이 일과 뒤에 휴대전화 사용을 할 수 있게 되는데요.

이에 맞춰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가 나왔습니다.

한달에 3만3천 원으로 음성과 문자는 무제한, 데이터도 기본 사용량을 다 쓰면 속도가 느려진 채로 제한 없이 쓸 수 있다고 합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월 3만 3천 원에 무제한 음성통화와 문자 송수신을 할 수 있는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가 확정됐습니다.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병사들의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 실시되는 다음달 1일을 앞두고 전용 요금제를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동통신 3사가 내놓은 요금제는 모두 3만 3천 원으로 음성 통화와 문자는 무제한이고 데이터의 경우 기본 제공 사용량을 다 쓰면 속도가 느려진 채로 무제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병사들이 입대 전에 쓰던 본인의 단말기를 그대로 이용할 경우 25% 선택 약정 할인을 받게 돼 2만 원대 이용이 가능합니다.

또 알뜰폰을 쓸 경우 월 9천9백 원부터 시작해 저렴한 요금으로 특화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병사들의 일과시간 이후 휴대전화 사용은 지난해 4월부터 시범으로 시행돼 왔습니다.

국방부는 그동안 제한된 시간에 휴대전화를 쓰되 자기개발을 하기에 충분한 데이터가 요청되는 등 병영 생활 특성이 반영된 전용 요금제의 필요성을 제기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국방부와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부터 협의를 시작해 다음달부터 병영환경에 맞는 병사전용 요금제를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병사들이 평일에 휴대전화를 쓸 수 있는 시간이 4시간 정도에 불과한 점을 고려하면 요금이 너무 비싼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월 3만 3천 원’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 시행
    • 입력 2019.03.26 (12:26)
    • 수정 2019.03.26 (13:06)
    뉴스 12
‘월 3만 3천 원’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 시행
[앵커]

이제 다음달부터 모든 군 장병들이 일과 뒤에 휴대전화 사용을 할 수 있게 되는데요.

이에 맞춰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가 나왔습니다.

한달에 3만3천 원으로 음성과 문자는 무제한, 데이터도 기본 사용량을 다 쓰면 속도가 느려진 채로 제한 없이 쓸 수 있다고 합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월 3만 3천 원에 무제한 음성통화와 문자 송수신을 할 수 있는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가 확정됐습니다.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병사들의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 실시되는 다음달 1일을 앞두고 전용 요금제를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동통신 3사가 내놓은 요금제는 모두 3만 3천 원으로 음성 통화와 문자는 무제한이고 데이터의 경우 기본 제공 사용량을 다 쓰면 속도가 느려진 채로 무제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병사들이 입대 전에 쓰던 본인의 단말기를 그대로 이용할 경우 25% 선택 약정 할인을 받게 돼 2만 원대 이용이 가능합니다.

또 알뜰폰을 쓸 경우 월 9천9백 원부터 시작해 저렴한 요금으로 특화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병사들의 일과시간 이후 휴대전화 사용은 지난해 4월부터 시범으로 시행돼 왔습니다.

국방부는 그동안 제한된 시간에 휴대전화를 쓰되 자기개발을 하기에 충분한 데이터가 요청되는 등 병영 생활 특성이 반영된 전용 요금제의 필요성을 제기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국방부와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부터 협의를 시작해 다음달부터 병영환경에 맞는 병사전용 요금제를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병사들이 평일에 휴대전화를 쓸 수 있는 시간이 4시간 정도에 불과한 점을 고려하면 요금이 너무 비싼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