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 3만 3천 원’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 시행
입력 2019.03.26 (12:26) 수정 2019.03.26 (13:0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월 3만 3천 원’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 시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제 다음달부터 모든 군 장병들이 일과 뒤에 휴대전화 사용을 할 수 있게 되는데요.

이에 맞춰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가 나왔습니다.

한달에 3만3천 원으로 음성과 문자는 무제한, 데이터도 기본 사용량을 다 쓰면 속도가 느려진 채로 제한 없이 쓸 수 있다고 합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월 3만 3천 원에 무제한 음성통화와 문자 송수신을 할 수 있는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가 확정됐습니다.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병사들의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 실시되는 다음달 1일을 앞두고 전용 요금제를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동통신 3사가 내놓은 요금제는 모두 3만 3천 원으로 음성 통화와 문자는 무제한이고 데이터의 경우 기본 제공 사용량을 다 쓰면 속도가 느려진 채로 무제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병사들이 입대 전에 쓰던 본인의 단말기를 그대로 이용할 경우 25% 선택 약정 할인을 받게 돼 2만 원대 이용이 가능합니다.

또 알뜰폰을 쓸 경우 월 9천9백 원부터 시작해 저렴한 요금으로 특화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병사들의 일과시간 이후 휴대전화 사용은 지난해 4월부터 시범으로 시행돼 왔습니다.

국방부는 그동안 제한된 시간에 휴대전화를 쓰되 자기개발을 하기에 충분한 데이터가 요청되는 등 병영 생활 특성이 반영된 전용 요금제의 필요성을 제기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국방부와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부터 협의를 시작해 다음달부터 병영환경에 맞는 병사전용 요금제를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병사들이 평일에 휴대전화를 쓸 수 있는 시간이 4시간 정도에 불과한 점을 고려하면 요금이 너무 비싼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월 3만 3천 원’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 시행
    • 입력 2019.03.26 (12:26)
    • 수정 2019.03.26 (13:06)
    뉴스 12
‘월 3만 3천 원’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 시행
[앵커]

이제 다음달부터 모든 군 장병들이 일과 뒤에 휴대전화 사용을 할 수 있게 되는데요.

이에 맞춰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가 나왔습니다.

한달에 3만3천 원으로 음성과 문자는 무제한, 데이터도 기본 사용량을 다 쓰면 속도가 느려진 채로 제한 없이 쓸 수 있다고 합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월 3만 3천 원에 무제한 음성통화와 문자 송수신을 할 수 있는 병사 전용 휴대전화 요금제가 확정됐습니다.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병사들의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 실시되는 다음달 1일을 앞두고 전용 요금제를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동통신 3사가 내놓은 요금제는 모두 3만 3천 원으로 음성 통화와 문자는 무제한이고 데이터의 경우 기본 제공 사용량을 다 쓰면 속도가 느려진 채로 무제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병사들이 입대 전에 쓰던 본인의 단말기를 그대로 이용할 경우 25% 선택 약정 할인을 받게 돼 2만 원대 이용이 가능합니다.

또 알뜰폰을 쓸 경우 월 9천9백 원부터 시작해 저렴한 요금으로 특화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병사들의 일과시간 이후 휴대전화 사용은 지난해 4월부터 시범으로 시행돼 왔습니다.

국방부는 그동안 제한된 시간에 휴대전화를 쓰되 자기개발을 하기에 충분한 데이터가 요청되는 등 병영 생활 특성이 반영된 전용 요금제의 필요성을 제기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국방부와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부터 협의를 시작해 다음달부터 병영환경에 맞는 병사전용 요금제를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병사들이 평일에 휴대전화를 쓸 수 있는 시간이 4시간 정도에 불과한 점을 고려하면 요금이 너무 비싼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