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곽상도 “‘김학의 재수사’ 정치 보복”…민주 “진상 규명”
입력 2019.03.26 (12:03) 수정 2019.03.26 (13:0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곽상도 “‘김학의 재수사’ 정치 보복”…민주 “진상 규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의혹 사건의 검찰 재수사 대상에 곽상도 당시 민정수석이 포함된 데 대해 한국당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입막음 수사, 공수처 강행 위한 국민선동이라고 주장했고, 민주당은 신속한 검찰 수사를 통한 진실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별장 성폭력' 의혹 등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재수사 대상에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곽상도 의원이 포함되자, 자유한국당은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 사건으로 '1타 4피'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문 대통령 딸 관련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의원의 입을 막고, 공수처를 밀어붙이기 위한 국민선동이라는 겁니다.

인사청문회, 현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을 돌려세우려는 목적도 있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경제 파탄으로 인한 떨어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을 막기 위한 생존 본능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해 봅니다."]

곽 의원도 정치보복이라면서, 대통령 딸 가족 의혹을 밝히기 위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에 대해 국민 요구에 귀를 닫지 말고 김학의-드루킹 특검을 동시에 하자는 식의 물타기는 중단하라고 했습니다.

또 공수처 필요성을 강조하는 계기로도 삼았습니다.

[홍영표/민주당 원내대표 : "권력자가 천인공노할 범죄 저질렀는데도 누군가의 비호로 6년째 진상규명조차 안 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라도 공수처 반드시 필요합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도 재수사에 대해 긍정 평가했습니다.

다만 바른미래당 권은희 정책위의장은 당시 공직기강비서관이었던 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재수사 대상에서 빠진 기준이 뭐냐며 불공정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 결백하다면 김학의 특검을 먼저 주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한국·곽상도 “‘김학의 재수사’ 정치 보복”…민주 “진상 규명”
    • 입력 2019.03.26 (12:03)
    • 수정 2019.03.26 (13:09)
    뉴스 12
한국·곽상도 “‘김학의 재수사’ 정치 보복”…민주 “진상 규명”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의혹 사건의 검찰 재수사 대상에 곽상도 당시 민정수석이 포함된 데 대해 한국당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입막음 수사, 공수처 강행 위한 국민선동이라고 주장했고, 민주당은 신속한 검찰 수사를 통한 진실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별장 성폭력' 의혹 등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재수사 대상에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곽상도 의원이 포함되자, 자유한국당은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 사건으로 '1타 4피'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문 대통령 딸 관련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의원의 입을 막고, 공수처를 밀어붙이기 위한 국민선동이라는 겁니다.

인사청문회, 현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을 돌려세우려는 목적도 있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경제 파탄으로 인한 떨어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을 막기 위한 생존 본능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해 봅니다."]

곽 의원도 정치보복이라면서, 대통령 딸 가족 의혹을 밝히기 위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에 대해 국민 요구에 귀를 닫지 말고 김학의-드루킹 특검을 동시에 하자는 식의 물타기는 중단하라고 했습니다.

또 공수처 필요성을 강조하는 계기로도 삼았습니다.

[홍영표/민주당 원내대표 : "권력자가 천인공노할 범죄 저질렀는데도 누군가의 비호로 6년째 진상규명조차 안 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라도 공수처 반드시 필요합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도 재수사에 대해 긍정 평가했습니다.

다만 바른미래당 권은희 정책위의장은 당시 공직기강비서관이었던 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재수사 대상에서 빠진 기준이 뭐냐며 불공정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 결백하다면 김학의 특검을 먼저 주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