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줬다 뺏는 연금, 그만!” 폐지 손수레 끌며 항의
입력 2019.03.26 (11:41)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줬다 뺏는 연금, 그만!” 폐지 손수레 끌며 항의
동영상영역 끝
어르신들이 폐지 손수레를 끌며 거리로 나섰습니다.

기초생활수급 노인 등 100여 명이 이른바 '줬다 뺏는 연금'에 거세게 항의합니다.

[김선태/노년유니온 위원장 : "가난한 노인들을 돕겠다고 만든 기초연금을 주었다가 빼앗아 가는 정부 이것이 평등국가이며 이것이 포용국가입니까?"]

기초생활수급자는 생계급여를 받는데 기초연금이 소득으로 간주돼 생계급여가 그만큼 깎입니다.

기초연금이 올라도 생계급여를 받는 최빈곤층이 받는 총액은 늘지 않는 구조입니다.

지적장애 1급인 아내를 둔 이충구 할아버지 부부도 마찬가지입니다.

올해부터 아내가 기초연금 25만 원을 받지만 소득은 늘지 않습니다.

기초연금으로 받는 25만 원 만큼 생계급여가 깎여 나오기 때문입니다.

[이충구/기초생활수급자 : "반찬도 사 먹고 싶은 거 그래도 먹고 이렇게 살아야 하는데 너무나 못 먹고 살기가 좀 힘드니까..."]

정부는 '줬다 뺏는 연금'을 개선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실행은 더디기만 합니다.

[오건호/내가만드는복지국가 공동운영위원 : "복지부가 개선하겠다 이런 방향은 잡았어요. 그런데 그 다음에는 기획재정부 예산 당국에서 돈을 안 준다고 해서 지금 예산 당국 핑계를 대고 있습니다."]

다음 달부터 기초연금은 30만 원으로 인상됩니다.

하지만 최빈곤층인 기초생활수급 노인들은 아무런 혜택을 보지 못합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자막뉴스] “줬다 뺏는 연금, 그만!” 폐지 손수레 끌며 항의
    • 입력 2019.03.26 (11:41)
    자막뉴스
[자막뉴스] “줬다 뺏는 연금, 그만!” 폐지 손수레 끌며 항의
어르신들이 폐지 손수레를 끌며 거리로 나섰습니다.

기초생활수급 노인 등 100여 명이 이른바 '줬다 뺏는 연금'에 거세게 항의합니다.

[김선태/노년유니온 위원장 : "가난한 노인들을 돕겠다고 만든 기초연금을 주었다가 빼앗아 가는 정부 이것이 평등국가이며 이것이 포용국가입니까?"]

기초생활수급자는 생계급여를 받는데 기초연금이 소득으로 간주돼 생계급여가 그만큼 깎입니다.

기초연금이 올라도 생계급여를 받는 최빈곤층이 받는 총액은 늘지 않는 구조입니다.

지적장애 1급인 아내를 둔 이충구 할아버지 부부도 마찬가지입니다.

올해부터 아내가 기초연금 25만 원을 받지만 소득은 늘지 않습니다.

기초연금으로 받는 25만 원 만큼 생계급여가 깎여 나오기 때문입니다.

[이충구/기초생활수급자 : "반찬도 사 먹고 싶은 거 그래도 먹고 이렇게 살아야 하는데 너무나 못 먹고 살기가 좀 힘드니까..."]

정부는 '줬다 뺏는 연금'을 개선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실행은 더디기만 합니다.

[오건호/내가만드는복지국가 공동운영위원 : "복지부가 개선하겠다 이런 방향은 잡았어요. 그런데 그 다음에는 기획재정부 예산 당국에서 돈을 안 준다고 해서 지금 예산 당국 핑계를 대고 있습니다."]

다음 달부터 기초연금은 30만 원으로 인상됩니다.

하지만 최빈곤층인 기초생활수급 노인들은 아무런 혜택을 보지 못합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