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탄소년단 RM, 英 혼네와 협업…27일 ‘크라잉 오버 유’
입력 2019.03.26 (11:23) 수정 2019.03.26 (15:13) 연합뉴스
방탄소년단 RM, 英 혼네와 협업…27일 ‘크라잉 오버 유’
그룹 방탄소년단의 리더 RM(본명 김남준·25)이 영국 남성듀오 혼네(HONNE)와 다시 손잡았다.

혼네는 26일(이하 현지시간) 인스타그램 계정에 오는 27일 자정 RM과 공동작업한 싱글 '크라잉 오버 유'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신곡은 혼네의 정규 2집 '러브 미/러브 미 낫'(Love Me/Love Me Not) 수록곡 '크라잉 오버 유'에 RM의 랩이 추가된 버전이다.

혼네는 워너뮤직을 통해 "이 노래에 래퍼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RM 참여를 통해 원곡에 새로운 감정을 더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미리 공개한 가사에서 이들은 노래한다.

"난 클리셰를 싫어하지만 똑같은 책을 읽고 또 읽곤 해/ 책 표지도 다르고 색깔도 다르지. 느낌은 항상 다르지만 결국 모두 나를 울게 만들어/ 우리는 서로에게 새로운 세상을 줬지만, 실은 세상을 몰랐던 것 같아/ 삶이란 그런가 봐 안 좋은 일도 일어나고. 우리가 마법을 찾으러 다니지만, 좋은 일은 항상 끝이 있고, 알잖아"

2014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된 혼네는 프로듀서 제임스 해처와 보컬 겸 프로듀서 앤디 클루터벅으로 구성된 밴드다. 일본 도쿄를 배경으로 한 2003년 영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를 보고 감명받아 '속마음'이라는 뜻의 일본어 '혼네'(本音)를 그룹명으로 정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RM이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모노.'(mono.) 수록곡 '서울'의 작곡과 프로듀싱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워너뮤직은 "양측은 2015년 방탄소년단이 온라인에서 혼네 음악을 언급한 것을 시작으로 혼네의 첫 내한공연 때 직접 만나 인연을 맺었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12일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로 컴백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탄소년단 RM, 英 혼네와 협업…27일 ‘크라잉 오버 유’
    • 입력 2019.03.26 (11:23)
    • 수정 2019.03.26 (15:13)
    연합뉴스
방탄소년단 RM, 英 혼네와 협업…27일 ‘크라잉 오버 유’
그룹 방탄소년단의 리더 RM(본명 김남준·25)이 영국 남성듀오 혼네(HONNE)와 다시 손잡았다.

혼네는 26일(이하 현지시간) 인스타그램 계정에 오는 27일 자정 RM과 공동작업한 싱글 '크라잉 오버 유'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신곡은 혼네의 정규 2집 '러브 미/러브 미 낫'(Love Me/Love Me Not) 수록곡 '크라잉 오버 유'에 RM의 랩이 추가된 버전이다.

혼네는 워너뮤직을 통해 "이 노래에 래퍼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RM 참여를 통해 원곡에 새로운 감정을 더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미리 공개한 가사에서 이들은 노래한다.

"난 클리셰를 싫어하지만 똑같은 책을 읽고 또 읽곤 해/ 책 표지도 다르고 색깔도 다르지. 느낌은 항상 다르지만 결국 모두 나를 울게 만들어/ 우리는 서로에게 새로운 세상을 줬지만, 실은 세상을 몰랐던 것 같아/ 삶이란 그런가 봐 안 좋은 일도 일어나고. 우리가 마법을 찾으러 다니지만, 좋은 일은 항상 끝이 있고, 알잖아"

2014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된 혼네는 프로듀서 제임스 해처와 보컬 겸 프로듀서 앤디 클루터벅으로 구성된 밴드다. 일본 도쿄를 배경으로 한 2003년 영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를 보고 감명받아 '속마음'이라는 뜻의 일본어 '혼네'(本音)를 그룹명으로 정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RM이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모노.'(mono.) 수록곡 '서울'의 작곡과 프로듀싱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워너뮤직은 "양측은 2015년 방탄소년단이 온라인에서 혼네 음악을 언급한 것을 시작으로 혼네의 첫 내한공연 때 직접 만나 인연을 맺었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12일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로 컴백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