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서울대생이 쓰던 펜 팝니다”…학벌 상품화 ‘논란’
입력 2019.03.26 (11:14)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서울대생이 쓰던 펜 팝니다”…학벌 상품화 ‘논란’
동영상영역 끝
이틀 전 한 인터넷 중고 거래 사이트와 학부모 커뮤니티 등에 올라온 글입니다.

수험생을 위한 응원 상품으로, 서울대생이 쓴 손 편지와 쓰던 펜을 묶어 7천 원에 판다는 내용입니다.

입시 합격선이 높은 학생이 쓴 것부터 선착순으로 팔겠다고 광고합니다.

서울대 재학생들이 만든 한 창업동아리에서 올린 광고로, 게시 직후 서울대 학생들의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서울대 재학생 : "다들 되게 부끄러워하는 것 같았어요. 들어올 때 성적이 더 높은과는 비싸게 팔고... 그래서 사람들이 오히려 더 학교에 먹칠을 한다 이렇게 생각을 하죠."]

게시 하루 만에 해당 광고는 삭제됐고, 사과문이 올라왔습니다.

서울대 인터넷 게시판에 올린 사과문에서 아이템 기획 과정에서 문제를 자각하지 못했다며 학벌주의를 부추기는 상품을 기획한 점 등을 반성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광고는 수요 조사 차원에서 올린 것이어서 실제로 판매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 [자막뉴스] “서울대생이 쓰던 펜 팝니다”…학벌 상품화 ‘논란’
    • 입력 2019.03.26 (11:14)
    자막뉴스
[자막뉴스] “서울대생이 쓰던 펜 팝니다”…학벌 상품화 ‘논란’
이틀 전 한 인터넷 중고 거래 사이트와 학부모 커뮤니티 등에 올라온 글입니다.

수험생을 위한 응원 상품으로, 서울대생이 쓴 손 편지와 쓰던 펜을 묶어 7천 원에 판다는 내용입니다.

입시 합격선이 높은 학생이 쓴 것부터 선착순으로 팔겠다고 광고합니다.

서울대 재학생들이 만든 한 창업동아리에서 올린 광고로, 게시 직후 서울대 학생들의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서울대 재학생 : "다들 되게 부끄러워하는 것 같았어요. 들어올 때 성적이 더 높은과는 비싸게 팔고... 그래서 사람들이 오히려 더 학교에 먹칠을 한다 이렇게 생각을 하죠."]

게시 하루 만에 해당 광고는 삭제됐고, 사과문이 올라왔습니다.

서울대 인터넷 게시판에 올린 사과문에서 아이템 기획 과정에서 문제를 자각하지 못했다며 학벌주의를 부추기는 상품을 기획한 점 등을 반성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광고는 수요 조사 차원에서 올린 것이어서 실제로 판매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