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남북연락사무소 이틀째 남북 모두 근무…연락대표 간 협의 정상 진행
입력 2019.03.26 (09:40) 수정 2019.03.26 (11:07) 정치
남북연락사무소 이틀째 남북 모두 근무…연락대표 간 협의 정상 진행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했던 북측 인원 일부가 어제 사흘만에 복귀한 가운데, 오늘(26일)도 남측과 북측 실무직원이 사무소에 출근해 정상 근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 오전 우리 측 연락사무소 인원 1명과 시설관리 인원 8명 총 9명이 개성으로 출경해 연락사무소에 체류하는 우리 측 인원은 총 6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또 오늘도 어제와 비슷한 4~5명의 북측 실무직원이 근무를 하고 있고, 평소와 다름 없이 오전에도 정례 연락대표 협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측은 앞서 어제(25일) 오전 평소의 절반 수준인 연락대표 등 4~5명 정도의 실무직원이 "평소대로 교대 근무차 내려왔다"며 연락사무소에 복귀했습니다.

어제도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정례 남북 연락대표 협의가 평소대로 진행된 만큼 남북 상시 연락채널은 일단 복구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을 통해 설치에 합의해 지난해 9월 14일 남북이 공동운영하는 상시적 협의, 소통 채널로서 문을 열었으며, 연락사무소에서는 지난해 기준으로 남북 소장회의와 부소장급 회의, 각 분야 남북회담 등 모두 327회의 남북 간 연락, 협의가 이뤄졌습니다.
  • 남북연락사무소 이틀째 남북 모두 근무…연락대표 간 협의 정상 진행
    • 입력 2019.03.26 (09:40)
    • 수정 2019.03.26 (11:07)
    정치
남북연락사무소 이틀째 남북 모두 근무…연락대표 간 협의 정상 진행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했던 북측 인원 일부가 어제 사흘만에 복귀한 가운데, 오늘(26일)도 남측과 북측 실무직원이 사무소에 출근해 정상 근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 오전 우리 측 연락사무소 인원 1명과 시설관리 인원 8명 총 9명이 개성으로 출경해 연락사무소에 체류하는 우리 측 인원은 총 6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또 오늘도 어제와 비슷한 4~5명의 북측 실무직원이 근무를 하고 있고, 평소와 다름 없이 오전에도 정례 연락대표 협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측은 앞서 어제(25일) 오전 평소의 절반 수준인 연락대표 등 4~5명 정도의 실무직원이 "평소대로 교대 근무차 내려왔다"며 연락사무소에 복귀했습니다.

어제도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정례 남북 연락대표 협의가 평소대로 진행된 만큼 남북 상시 연락채널은 일단 복구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을 통해 설치에 합의해 지난해 9월 14일 남북이 공동운영하는 상시적 협의, 소통 채널로서 문을 열었으며, 연락사무소에서는 지난해 기준으로 남북 소장회의와 부소장급 회의, 각 분야 남북회담 등 모두 327회의 남북 간 연락, 협의가 이뤄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