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수 주, 5월의 신부…동갑내기 연인과 결혼
입력 2019.03.26 (09:06) 연합뉴스
가수 주, 5월의 신부…동갑내기 연인과 결혼
가수 주(본명 정민주·29)가 '5월의 신부'가 된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6일 "주가 5월 4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한다"며 예비 신랑은 동갑내기 비연예인이라고 밝혔다.

울림은 이어 "신랑과는 1년 전 친한 언니 소개로 인연을 맺었다"며 "연애 시작과 함께 결혼 얘기가 나와 순조롭게 결실을 보게 됐다. 신랑이 비연예인이어서 예식은 양가 부모와 친지, 지인들을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는 지난 2008년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여고생 가수로 데뷔해 첫곡 '남자 때문에'로 주목받았다.

JYP에서 두 장의 음반을 낸 뒤 2015년 울림으로 둥지를 옮겨 그해 싱글 '울고 분다'와 2017년 싱글 '어느 늦은 아침'을 냈다. 그룹 비투비 정일훈의 누나로도 잘 알려졌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가수 주, 5월의 신부…동갑내기 연인과 결혼
    • 입력 2019.03.26 (09:06)
    연합뉴스
가수 주, 5월의 신부…동갑내기 연인과 결혼
가수 주(본명 정민주·29)가 '5월의 신부'가 된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6일 "주가 5월 4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한다"며 예비 신랑은 동갑내기 비연예인이라고 밝혔다.

울림은 이어 "신랑과는 1년 전 친한 언니 소개로 인연을 맺었다"며 "연애 시작과 함께 결혼 얘기가 나와 순조롭게 결실을 보게 됐다. 신랑이 비연예인이어서 예식은 양가 부모와 친지, 지인들을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는 지난 2008년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여고생 가수로 데뷔해 첫곡 '남자 때문에'로 주목받았다.

JYP에서 두 장의 음반을 낸 뒤 2015년 울림으로 둥지를 옮겨 그해 싱글 '울고 분다'와 2017년 싱글 '어느 늦은 아침'을 냈다. 그룹 비투비 정일훈의 누나로도 잘 알려졌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