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콜롬비아전…케이로스 ‘악연’ 끊을까?
입력 2019.03.26 (07:32) 수정 2019.03.26 (07:5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오늘 콜롬비아전…케이로스 ‘악연’ 끊을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 축구와 악연으로 유명한 콜롬비아 케이로스 감독은 벤투 감독의 옛 스승이기도 합니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앞세운 공격축구로 오늘 저녁 사제 대결인 콜롬비아전에 나섭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무 4패.

우리 대표팀이 케이로스 전 이란 감독을 상대로 거둔 처참한 성적입니다.

케이로스 감독은 2013년 맞대결에선 이른바 '주먹 감자' 세리머니로 우리 대표팀을 도발하기도 했습니다.

이젠 콜롬비아를 이끌게 된 케이로스 감독은 6년 전 그 사건엔 오해가 있었다며 자세를 낮췄습니다.

[케이로스/콜롬비아 축구대표팀 감독 : "(주먹 감자 사건은) 오해가 많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한국 팬들을 늘 존중해왔고 부드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케이로스 감독이 포르투갈 대표팀을 맡던 시절, 대표팀에 데뷔한 벤투 감독도 과거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벤투 감독은 공격 축구로 옛 스승 케이로스 감독과의 대결에서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파울루 벤투/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 "최대한 공격을 많이 하고, 상대 진영에서 위협적인 플레이를 많이 하는 것이 이번 평가전의 목표입니다."]

또 볼리비아전과 큰 전술적 변화는 없을 것이라 밝혀 손흥민을 최전방 투톱 자리에 배치해 공격력을 극대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손흥민은 2년 전 콜롬비아전 멀티 골 활약을 재현할 준비를 마쳤습니다.

벤투호 8경기 연속 무득점 기록을 끊어내겠다는 각오입니다.

[손흥민/축구 국가대표 : "기다리고 기다리던 골이 좀 터져서 한국 팬분들에게 좋은 기운을 돌려드렸으면 좋겠습니다."]

벤투호가 손흥민을 앞세운 화끈한 공격 축구로 케이로스 감독과의 악연을 끊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 오늘 콜롬비아전…케이로스 ‘악연’ 끊을까?
    • 입력 2019.03.26 (07:32)
    • 수정 2019.03.26 (07:53)
    뉴스광장
오늘 콜롬비아전…케이로스 ‘악연’ 끊을까?
[앵커]

한국 축구와 악연으로 유명한 콜롬비아 케이로스 감독은 벤투 감독의 옛 스승이기도 합니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앞세운 공격축구로 오늘 저녁 사제 대결인 콜롬비아전에 나섭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무 4패.

우리 대표팀이 케이로스 전 이란 감독을 상대로 거둔 처참한 성적입니다.

케이로스 감독은 2013년 맞대결에선 이른바 '주먹 감자' 세리머니로 우리 대표팀을 도발하기도 했습니다.

이젠 콜롬비아를 이끌게 된 케이로스 감독은 6년 전 그 사건엔 오해가 있었다며 자세를 낮췄습니다.

[케이로스/콜롬비아 축구대표팀 감독 : "(주먹 감자 사건은) 오해가 많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한국 팬들을 늘 존중해왔고 부드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케이로스 감독이 포르투갈 대표팀을 맡던 시절, 대표팀에 데뷔한 벤투 감독도 과거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벤투 감독은 공격 축구로 옛 스승 케이로스 감독과의 대결에서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파울루 벤투/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 "최대한 공격을 많이 하고, 상대 진영에서 위협적인 플레이를 많이 하는 것이 이번 평가전의 목표입니다."]

또 볼리비아전과 큰 전술적 변화는 없을 것이라 밝혀 손흥민을 최전방 투톱 자리에 배치해 공격력을 극대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손흥민은 2년 전 콜롬비아전 멀티 골 활약을 재현할 준비를 마쳤습니다.

벤투호 8경기 연속 무득점 기록을 끊어내겠다는 각오입니다.

[손흥민/축구 국가대표 : "기다리고 기다리던 골이 좀 터져서 한국 팬분들에게 좋은 기운을 돌려드렸으면 좋겠습니다."]

벤투호가 손흥민을 앞세운 화끈한 공격 축구로 케이로스 감독과의 악연을 끊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